즐겨찾기+  날짜 : 2021-04-13 오전 10:35: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오늘의 영화감상 [매그니피센트 7]


속초양양인터넷뉴스 기자 / press@syinews.co.kr입력 : 2020년 01월 29일
영화 매그니피센트 7
          The Magnificent Seven

ⓒ 속초양양인터넷뉴스

요약 : 미국 | 액션 외 | 2016.09.14 개봉
감독 : 안톤 후쿠아
출연 : 덴젤 워싱턴, 크리스 프랫, 에단 호크, 빈센트 도노프리오

줄거리

​매그니피센트 7은 원작 황야의 7인처럼 서부의 한 마을을 배경으로 시작된다. 1879년 로즈 크릭이라는 마을이 그곳인데 매그니피센트 7 뜻처럼 이 영화에도 일곱 명의 사나이들이 이 마을을 구하기 위해 등장한다.

로즈크릭이라는 마을에 보그(피터 사스가드)라는 악당이 나타난다. 금광 채굴업자인 보그는 온갖 행패로 무법자처럼 일당들을 끌고 와서는 단돈 20달러에 마을 포기하고 떠나라고 협박하는데 교회에 모였던 마을 사람들은 당연히 반발하게 된다. 그러나 보그 일당에게 대항하다가 무차별 총격을 당하고 여 주인공 에마(해일리 베넷)의 남편도 그렇게 죽는다. (영화 매그니피센트 7 결말에서 복수의 총을 쏜 여자임)

한편 매그니피센트 7 줄거리는 치안보안관 남 주인공 샘 치좀(덴젤 워싱턴)이 현상수배자를 처치하는 장면으로 바뀐다. 마침 그 장면을 에마가 보게 되는데 엄청난 사격솜씨가 마음에 든 에마는 그를 찾아가서 전 재산을 주겠다며 남편의 복수를 해 달라고 부탁한다. 이에 샘은 보그 일당을 처치할 결심을 하고 대항할 팀을 만들려고 한다.
대항 팀 7명을 구성하게 되는데 조슈아 패러데이(크리스 프랫)은 도박꾼이면서도 마술처럼 빠른 손놀림을 가졌다. 굿나잇 로비쇼(에단 호크)는 전쟁 후유증으로 환청이 들리지만 총 솜씨는 정말 명사수이며 빌리 룩스(이병헌)은 암살자이며 젓가락을 던져도 죽일 수 있을 정도로 최고의 칼잡이이다. 잭 혼(빈센트 도노프리오)는 끈질긴 승부사기질이 있으며 바스케스(마누엘 가르시아 룰포)는 쌍권총 잡이의 멕시코 무법자이다. 마지막 레데 하베스트(마틴 센스마이어)는 날 음식만 먹고 활과 토마호크를 주 무기로 쓰는 인디언 전사이다.

회상 장면이 나오는데, 샘 치좀(덴젤 워싱턴)​도 보그와 악연이 있었다. 샘의 고향 링컨 마을을 습격한 보그(피터 사스가드) 가 그의 어머니와 여동생을 강간하고 살해했다. 보그는 이들을 목매달아 죽이려고 했으나 샘만 구사일생으로 살아났고 아직도 그의 목에는 그때의 상처가 남아 있다.

그렇게 모인 일곱 명의 총잡이들은 로즈크릭 이라는 마을로 돌아와 마을을 지키고 있던 보그 일당들을 순식간에 해치우고 곧 다시 쳐들어올 보그를 막기 위한 작전을 짠다. 마을 사람들에게 사격을 가르치고 대비를 하는 중, 드디어 수백 명의 보그 일당이 쳐들어온다. 치열한 전투가 펼쳐지고 잭 혼(빈센트 도노프리오)​은 부상자를 구하다가 그만 화살을 맞고 죽게 된다.

그러나 다행히도 이들의 작전이 먹혀서 유리한 상황이 되자 보그 일당은 그 유명한 개틀링 기관총을 가져오는데 개틀링 기관포의 무시무시한 위력 때문에 상황은 보그 일당에게 유리한 상황으로 역전된다. 빌리 락스(이병헌)가 종탑 위에서 싸우다가 기관총에 맞아 죽자 조슈아(크리스 프랫)​는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관총으로 단독으로 돌진한다. 물론 그는 집중사격을 받아 쓰러진다.

그러나 죽기 전 마지막 담배를 꺼내 무는 조슈아! 이때 보그 일당의 방심을 틈타 숨겨뒀던 다이너마이트를 터트리고 개틀링 기관포와 함께 장렬하게 자폭한다.

개틀링 기관총이 제거되자 상황은 다시 유리해지는데 결국 샘이 보그를 붙잡아 그의 목을 조르며 옛날 어머니와 여동생을 강간하고 죽인 짓에 대해 용서를 빌라 고 하는데 이때 보그가 부츠에 숨겼던 총을 꺼내 쏘려고 하려는 찰나 에마(해일리 베넷)​가 나타나서 보그를 쏴버린다. 이렇게 남편의 원수를 갚게 된다.

7인 중 네 명이 죽은 가운데 살아남은 샘과 바스케스, 하베스트가 에마와 작별하며 마을을 떠나며 끝이 난다.

오랜만에 본 서부영화지만 왠지 속이 후련한 것을 느꼈다. 오늘 밤도 행복한 밤이 될 것 같다.


속초양양인터넷뉴스 기자 / press@syinews.co.kr입력 : 2020년 01월 29일
- Copyrights ⓒ속초양양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속초시, 생활밀착형 포스트 코로나 시책 시민 아이디어 공모
속초해경,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대비 도상훈련 실시
TV 드라마 속 멋진 그곳? 양양 속 그곳!
속초시, 울타리USA와 5년간 500만불(약 60억) 수출 업무협약 체결
속초문화재단 「시민활동가, 토닥토닥 토로회」 모집 및 공모
양양군, 중소기업 일본 시장 개척 온라인 계약식 개최
양양군, 국토교통부 스마트타운 공모 선정...국비 15억 확보
양양자원봉사센터, 한국자유총연맹 양양군지회 – 코로나19 극복 클린양양 캠페인 방역활동
양양군, 남애3리 해변에 ‘세 번째 서핑라운지’ 설치
김철수 속초시장, 코로나 19 백신(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인물
제20대 3년 임기 임원선거에서 회장에 단독 입후보한 박윤재 현 회장과 감사에 입후보.. 
제18대 김봉순 양양군새마을회장 취..  
설악산생태탐방원, 이기석 신임 원..  
양양군 보건소장에 “권성준 보건소..  
임동숙 양양군여성의용소방대연합회..  
제24대 (사)농촌지도자 양양군연합..  
속초경찰서 김시민 경위, 휴무날 이..  
속초재향경우회장 박윤재, 경우회의..  
양양군 제27대 김호열 부군수 취임  
속초시 이대길씨, 국민추천포상‘대..  
오피니언
2020의 다사다난했던 한해를 마무리하려는 시기,.. 
안녕하세요. 설악 농부 정순창 입니다. 오늘은 2.. 
 
 
제호 : 속초양양인터넷뉴스 / 주소: 강원도 양양군 강현면 안골로 214-15(방축리 124-1) / 발행인 : 박성수
편집인 : 박성수 / mail: press@syinews.co.kr / Tel: 033-672-1240 / Fax : 033-672-1240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강원, 자00036(2018년 2월 1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수 / 기사배열책임자 : 박상언
Copyright ⓒ 속초양양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34
오늘 방문자 수 : 2,305
총 방문자 수 : 3,575,027